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손혜원 조카 "문화재 등록될 줄 몰랐다"
Posted : 2019-01-16 19:23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투기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조카 손소영 씨가 "문화재로 등록될 줄 모르고 건물을 사들였다"고 밝혔습니다.

손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목포 카페에서 기자들을 만나 "고모인 손혜원 의원 권유로 목포 건물을 샀다며, 문화재 지정은 사전에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평생 살 집을 구하기 위해 목포 건물을 샀다"며 부동산 투기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집수리 비용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업자에게 7천만 원 주고 고쳤으며 아무런 지원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나현호 [nhh7@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