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구청 도로 공사가 시민 안전 위협...피해 알고도 '방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08 00:29
앵커

지난 9월 서울의 한 공사장 흙막이가 무너지면서 유치원 건물이 붕괴한 사고 기억하실 텐데요.

대전의 한 구청이 낙후된 환경을 개선한다며 시작한 공사로 인근 주택에 금이 가고 빗물이 새는 등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더 황당한 건, 구청이 이런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이상곤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주택 주변으로 도로를 만드는 공사가 한창입니다.

집 주변 바닥 곳곳이 갈라졌고, 내부 벽에도 커다란 균열이 생겼습니다.

손이 들어갈 정도로 틈이 벌어진 곳도 있습니다.

바로 옆집은 갈라진 틈 사이로 빗물이 스며들어 집 내부에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곰팡이가 생겼습니다.

[김 모 씨 / 피해 주민 : 3개월 정도 됐습니다. 냄새가 많이 나고요. 문을 열어놔야 사는데 추워서 지금은 문도 못 열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대전 중구청이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시작한 지난 8월부터 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공사 과정에 지반 침하가 발생해 집이 조금씩 기울었다는 겁니다.

공사 현장이 주택과 얼마 떨어져 있지 않지만, 안전조치도 허술해 매우 위험한 상태입니다.

피해를 호소한 집은 4곳.

혹시 문제를 제기하면 기초생활 지원금이 끊길까 봐 주민들은 구청에 항의 전화 한 통 못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모 씨 / 피해 주민 : 피해를 봐도 누구한테 하소연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못하고 아무리 얘기해봤자 먹힐까 안 먹힐까 하는 그런 불안감도 있고….]

그런데 취재 결과 구청이 이미 피해 사실을 알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사업체로부터 통보를 받아 현장까지 가보고도 원인 조사나 건물 안전진단은 진행하지 않았습니다.

[대전 중구청 주거환경담당 : 낙후된 지역이다 보니까 건물에 대한 노후도도 있고, 직접 건물이 바로 붕괴한다든지 그럴 위기에는 처해있는 상태는 아니어서….]

낙후된 환경을 개선해 불편을 줄여준다며 시작한 사업이 허술한 안전 조치로 인해 오히려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꼴이 됐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