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의인' 택배 기사를 현장에서 만나봤습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1-22 13:09
앵커

불길이 치솟는 사고 차량에서 사람을 구하는 일은 대단한 용기가 필요한데요.

어제 전해드린 대로 그런 상황을 보고 주저 없이 달려든 의인 택배 기사가 있었습니다.

백종규 기자가 이 '의인' 택배 기사를 사고 현장까지 가서 직접 만나봤는데요.

백종규 기자한테 자세한 얘기 들어보는 시간 마련했습니다. 백종규 기자!

택배 기사분이 참 대단한 일을 한 것 같은데요.

실은 어제 오늘 일은 아니고 시간이 좀 흐른 뒤에 알려진 거죠?

기자

'의인' 택배 기사의 용기 있는 행동은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우선 영상을 보실 텐데 차량 블랙박스입니다.

그런데 카메라에 빗물이 튀어 화면이 고르지 못한 점 먼저 말씀드립니다.

지난 8일 오후 전북 고창군 상하면에 있는 한 교차로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택배 기사 35살 유동운 씨는 고객들에게 택배 배달을 마치고 복귀하는 길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디에선가 경적 소리가 울렸습니다.

소리를 따라가 보니, 도로 옆 논에 승용차가 추락해 불길이 치솟는 상황을 목격하게 됩니다.

유 씨는 먼저 소방에 신고부터 하고 전화 연결이 된 상태로 불이 난 차량에 뛰어들었습니다.

화염 때문에 차량이 곧 폭발할지도 모르는 상황이었지만, 망설임이 없었습니다.

유 씨는 운전자인 36살 김 모 씨를 구해내고 불이 난 차량에서 멀리 대피시키기도 했습니다.

앵커

차량이 폭발할지도 모르는 위급한 상황이었는데, 정말 침착하게 대응한 것 같네요.

그런데 구조 이후 대처도 잘했다고요?

기자

운전자를 구조할 당시 유 씨의 귀에는 블루투스 이어폰이 있었는데요.

이 이어폰으로 소방 상황실과 통화하면서 상황에 대처했고 다친 운전자를 살뜰히 살피기까지 했습니다.

이날 비가 내리고 있었는데요.

운전자 김 씨의 체온이 떨어질까 봐 자신의 근무복을 가져와 덮어주고, 의식을 잃지 않도록 계속 말을 걸어 운전자가 잠들지 않게 했다고 합니다.

화면에 나오지는 않지만, 자신의 차량에 부축해 데려가 119구조대가 올 때까지 보살피기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이 사고 차량 운전자는 지금 어떤 상황인가요?

기자

사고 차량은 BMW 520D 승용차였는데요.

저희가 취재를 시작했을 때, 그동안 화재가 빈번했던 차량이기 때문에 차량 결함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운전자와 운전자 가족들을 상대로 취재를 해봤는데, 차량 결함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에 이 차량은 빗길을 주행하다가 커브 길에서 미끄러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운전자 김 씨는 사고 당시의 기억이 아예 없다고 말했습니다.

유동운 씨가 운전자 김 씨를 구조하고서 이 차량은 모두 타버렸습니다.

사진을 보시면요, 정말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엔진 부분과 앞부분이 타버렸는데요.

'의인' 택배 기사 유 씨가 아니었다면 운전자 김 씨는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김 씨는 다행히 얼굴과 허벅지를 다쳤을 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은 병원에 입원해 직접 만나지는 못하고 전화 통화를 했는데요.

사고 당시 하필이면 입 부분을 다쳐서 말을 하기도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운전자 김 씨의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김 모 씨 / 사고 차량 운전자 : 그냥 지나치지 않고 오셔서 구해주신 게 고맙죠. 퇴원하고 바로 찾아봬야지요. 정말 고마우신 분이니까요.]

앵커

'의인' 택배 기사인 유동운 씨가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역할을 했네요.

유 씨는 어떻게 용기를 냈을까요?

기자

유동운 씨는 "사람이 불타는 차량에 있는데, 어떻게 지나칠 수 있느냐"라는 말부터 꺼냈습니다.

당시에 경적 소리를 듣고 사람부터 구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유 씨는 세 자녀를 둔 가장이기도 한데요.

가족들 생각도 났지만, 도움을 청하는 운전자를 지나칠 수 없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자신뿐만 아니라 누구라도 그 상황이었다면, 사람부터 먼저 구하고 봤을 거라고 겸손하게 이야기했습니다.

같은 상황이 벌어진다면 또 망설임 없이 사람을 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야기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유동운 / '의인' 택배 기사 : 지인들이 가족도 있는데 위험하게 함부로 들어갔다고 꾸지람도 하는데, 솔직하게 말해 제 가족들 생각도 났지만, 그래도 불타는 차에 사람이 있다면 또 뛰어가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앵커

'의인' 유동운 씨의 용감한 행동에 소방서에서 표창도 수여했다고요?

기자

유 씨의 용감한 행동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졌는데요.

영상을 본 사람들은 용기 있는 행동이라며 박수를 보냈습니다.

인터넷 기사에도 험한 일들만 일어나는 요즘 유 씨와 같은 의인 덕분에 세상이 살만하다는 댓글도 수백 개 달렸습니다.

소방당국도 유 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는데요.

용감하게 인명을 구조하고 대처까지 완벽했다는 의미에서입니다.

유 씨가 소속된 회사에서도 곧 표창을 수여하고 포상도 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