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용 비리' 총공세... 정부 전수 조사 검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22 22:04
앵커

지난주에 이어 오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도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이 가장 뜨거운 이슈였습니다.

야당 의원들이 총공세를 펼친 가운데 서울교통공사 외 다른 기관에서도 채용 비리 의혹이 잇달아 터져 나오자 정부는 공공기관 전체를 상대로 전수 조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승재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감사 시작부터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각종 자료 요청을 쏟아내며 총공세를 펼쳤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서울주택도시공사 등 다른 기관의 채용 비리 의혹도 잇달아 제기했습니다.

[민경욱 / 자유한국당 의원 : 처장 한 분이 퇴직 후에 SH(서울주택도시공사) 자회사 본부장으로 재취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 : 서울시의회 개방직 공무원 직위에 전직 시의원 부인들이, 민주당 출신 또는 열린우리당 출신의 전직 시의원 부인들이 줄줄이 채용돼 근무하는 것이 우연한 일입니까?]

여당 의원들은 의혹과 관련한 팩트를 체크 하겠다며 야당 의원들이 사실을 부풀리거나 조작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말 침소봉대도 이런 침소봉대가 없는 것 아닙니까. 0.4%의 자녀가 있다고 그래서 이걸 고용세습이라고 국정조사를 한다는 게 말이 됩니까?]

박원순 시장은 비정규직 채용 과정에 비리가 있어서는 안 되겠지만 정규직화 노력은 계속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자체는 우리 사회의 굉장히 중요한 화두이기 때문에 앞으로 이것은 계속 진행돼 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다른 공공기관에서도 특혜 채용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파문이 확산하자 정부는 중앙과 지방 공공기관을 상대로 전수조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승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