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402명| 완치 10,363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85,120명
'고용 비리' 총공세... 정부 전수 조사 검토
Posted : 2018-10-22 22:0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주에 이어 오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도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이 가장 뜨거운 이슈였습니다.

야당 의원들이 총공세를 펼친 가운데 서울교통공사 외 다른 기관에서도 채용 비리 의혹이 잇달아 터져 나오자 정부는 공공기관 전체를 상대로 전수 조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승재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감사 시작부터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각종 자료 요청을 쏟아내며 총공세를 펼쳤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서울주택도시공사 등 다른 기관의 채용 비리 의혹도 잇달아 제기했습니다.

[민경욱 / 자유한국당 의원 : 처장 한 분이 퇴직 후에 SH(서울주택도시공사) 자회사 본부장으로 재취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 : 서울시의회 개방직 공무원 직위에 전직 시의원 부인들이, 민주당 출신 또는 열린우리당 출신의 전직 시의원 부인들이 줄줄이 채용돼 근무하는 것이 우연한 일입니까?]

여당 의원들은 의혹과 관련한 팩트를 체크 하겠다며 야당 의원들이 사실을 부풀리거나 조작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말 침소봉대도 이런 침소봉대가 없는 것 아닙니까. 0.4%의 자녀가 있다고 그래서 이걸 고용세습이라고 국정조사를 한다는 게 말이 됩니까?]

박원순 시장은 비정규직 채용 과정에 비리가 있어서는 안 되겠지만 정규직화 노력은 계속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자체는 우리 사회의 굉장히 중요한 화두이기 때문에 앞으로 이것은 계속 진행돼 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다른 공공기관에서도 특혜 채용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파문이 확산하자 정부는 중앙과 지방 공공기관을 상대로 전수조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승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