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상] 발작 일으킨 운전자 구한 부산 경찰관

실시간 주요뉴스

당직 근무를 위해 출근 중이던 경찰관이 갑자기 발작을 일으킨 차량 운전자를 구했습니다.

오늘 새벽 5시 55분쯤 부산시 가야동 도로를 운전 중이던 부산북부경찰서 전진호 형사과장은 발작을 일으킨 승용차 운전자를 발견해 차량을 정차시킨 뒤 운전자를 구했습니다.

구조 과정에서 정 과장은 자신의 차로 상대 차량의 앞을 막아 정차시켰고, 119에 신고한 뒤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했습니다.

현장을 지나던 택시와 화물차 기사도 구조 과정을 도왔습니다.

경련을 일으킨 운전자는 평소 뇌전증을 앓고 있었으며,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의식을 회복했습니다.

손재호 [jhso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