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분뇨 던져 영업 방해' 조직폭력배 무더기 검거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분뇨 던져 영업 방해' 조직폭력배 무더기 검거

2016년 10월 19일 10시 3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유흥업소의 영업을 방해하고 청소년들에게 성매매 등을 시킨 혐의로 조직폭력배 22명을 붙잡아 38살 A 씨 등 14명을 구속했습니다.

A 씨 등은 충남 홍성지역의 조직폭력배들로 지역 유흥업소에 분뇨를 던져 영업을 방해하거나 흉기를 들고 손님들을 협박하는 등 수차례 행패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가출 청소년에게 성매매를 시킨 뒤 돈을 뜯어내거나 고등학생들을 협박해 대포 통장을 만든 뒤 불법 스포츠 토토 업체에 유통해 조직 운영 자금을 마련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상곤 [sklee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