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양배추를 잘랐더니 맹독 살모사가 튀어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양배추를 잘랐더니 맹독 살모사가 튀어나왔다

2016년 06월 19일 15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양배추를 잘랐더니 맹독 살모사가 튀어나왔다

양배추를 자르다가 독사가 나왔다는 국내 네티즌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어제(18일), 인터넷 커뮤니티 딜바다(dealbada)에 한 네티즌이 양배추 사이에서 뱀이 나왔다는 사연과 함께 인증 사진을 올렸습니다.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가게에서 쓸 양배추를 시장에서 산 뒤 냉장고에 넣어두고 다음 날 꺼냈더니, 양배추 사이에서 뱀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뱀은 발견 당시 죽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속 뱀은 삼각형 머리 모양과 무늬로 보아 '까치살모사' 종으로 추정됩니다. 까치살모사는 국내에 서식하는 종 가운데 가장 큰 독사로, 움직임이 매우 빠르고 위협적이며 매우 강한 독을 가진 것으로 유명합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죽어있어서 다행이지 큰일날 뻔 했다"며 "호주에서만 일어나는 일인지 알았는데 우리나라 사연이라니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YTN PLUS 정윤주 모바일 PD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