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화 공간으로 거듭난 컨테이너 '플랫폼 61'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4-28 19:00
앵커

아파트가 밀집한 서울의 한 주택가에 알록달록한 컨테이너 수십 개가 쌓였습니다.

이곳에서는 콘서트와 사진전도 볼 수 있고 요리 강좌도 배울 수 있는데요.

새로운 문화 중심지를 표방한 서울 창동의 '플랫폼 61'을 한동오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서울 창동역 앞.

알록달록한 대형 컨테이너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습니다.

컨테이너 개수만 무려 61개, 이름도 '플랫폼 창동 61'입니다.

안으로 들어가 봤습니다.

홍대 앞 클럽에 온 것처럼 40개의 서라운드 스피커가 강렬한 록 음악을 여과 없이 전달합니다.

음악으로 귀를 정화했다면 이번에는 눈이 즐거울 차례입니다.

이 전시실은 여러 컨테이너를 합쳐 미로처럼 설계돼 있는데요.

조세현 작가의 입양아 관련 사진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음악과 공연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플랫폼 창동 61'을 개장합니다.

턱없이 높은 임대료 때문에 홍대에서 도심 밖으로 밀려나는 예술인들을 위해서입니다.

[진희선 /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 : 음악과 공연을 중심으로 음식, 패션, 사진 등 트렌디한 콘텐츠를 총망라해서 집약한 복합 문화공간입니다.]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은 지자체가 아닌 민간에 맡겨졌습니다.

기타리스트 신대철 씨와 최현석 셰프, 조세현 사진작가와 모델 한혜진 씨가 각각 음악과 음식, 사진과 패션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을 하게 됩니다.

[신대철 / 기타리스트 : 젊은 음악가들이 마음껏 일들을 꾸밀 수 있고 자신들의 재능을 펼칠 수 있게끔 하는….]

서울시는 플랫폼 창동 61을 홍대 앞처럼 서울 동북권의 문화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한동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