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구 파손했다"며 폭행...딸 숨지자 친구들과 암매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작은딸을 학교에 보내지 않아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구속됐던 40대 어머니가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큰딸을 살해했다고 자백했습니다.

당시 7살이던 딸을 살해하고 야산에 암매장했다는데요, 경찰은 공범 3명도 붙잡아 2명을 구속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종호 기자!

또다시 부모가 자식을 숨지게 한 끔찍한 사건이 확인됐는데, 언제 있었던 일입니까?

[기자]
지난 2011년 10월 26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어머니 42살 박 모 씨가 당시 7살이던 큰딸을 숨지게 한 사실을 자백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추가조사에서 경찰은 공범인 45살 이 모 씨 등 3명도 붙잡아 이 가운데 2명을 어제 구속했습니다.

박 씨는 자신의 두 딸을 데리고 지난 2009년부터 공범이자 친구인 이 모 씨의 경기도 용인 집에서 함께 살았는데요.

경찰 조사에서 박 씨는 큰 딸이 평소 말을 듣지 않고 가구를 파손했다는 이유로 폭행해 숨지게 한 것으로 진술했습니다.

숨지기 전날인 2011년 10월 25일 저녁에 30분 동안 회초리로 때렸고, 다음 날 아침에는 아이를 의자에 테이프로 묶어 놓고 때렸다는 겁니다.

박 씨는 10월 26일 오후 5시쯤 큰딸이 숨졌다고 진술했습니다.

이후 시신을 야산에 유기했는데 이때 친구들이 가담했습니다.

박 씨는 평소에도 아이에게 밥을 한 끼씩만 주는 등 학대했던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최근 문제가 불거진 장기결석 아동에 대한 수사 의뢰를 받아 수사하다 박 씨 등을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박 씨의 진술을 토대로 지난 금요일 경기도의 한 야산에서 10여 군데 땅을 파봤지만 아직 시신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경찰은 오늘도 박 씨를 시신 유기 장소인 경기도의 야산으로 데리고 가 수색 작업을 벌일 계획입니다.

박 씨의 둘째 딸은 현재 아동보호기관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