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수리온'은 소방 헬기가 될 수 있을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6-01 05:04
앵커

지난해 7월 광주에서 추락한 소방 헬기 사고, 모두 기억하실 겁니다.

헬기 추락 이후 230억 원을 들여 대체 헬기 구매를 추진하고 있는데 국산이냐, 외산이냐를 놓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7월 세월호 현장에 투입됐던 강원소방본부 소속 헬기가 광주 도심에 추락했습니다.

현재 이 헬기를 대체할 헬기 구매 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검토하고 있는 기종은 모두 세 가지.

이탈리아 아우스타 웨스트랜드사의 헬기와 프랑스 에어버스사의 헬기, 그리고 국산 헬기 수리온입니다.

이 가운데 국산 수리온의 도입 여부를 놓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소방항공대 내부에서는 수리온 도입을 반대하며 외자조달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수리온이 소방헬기로 사용된 점이 없고 구조 호이스트 등 몇 가지 소방 장치가 갖춰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염홍림, 강원소방안전본부 특수구조단 행정지원 담당]
"저희가 요구하는 규격을 수리온은 못 맞추고 있습니다. 개발이 덜 된 상태입니다. 현시점에 제작을 완료했고 거기에 대한 안전이 시험을 통해 확보돼야…."

반면 내자조달을 통해 수리온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1조 3천억 원을 들여 개발해 군과 경찰이 이미 사용하고 있고 헬기 유지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겁니다.

외산 헬기를 도입할 경우 세금을 제대로 받을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재웅, 강원도의원]
"(일부 외산 헬기는) 판매법인 등록이 안 돼 있어요. 그러다 보니까 법인세라든가 각종 용역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안 냅니다. 이중으로 국고가 유출된다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겁니다."

230억 원 국고 유출을 막기 위한 국산 헬기냐, 조종과 정비 기술이 갖춰진 외산 헬기냐.

조달청은 어떤 조달 방식을 선택할지를 앞두고 내부 검토에 착수했습니다.

YTN 지환[haj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