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구룡마을 주민자치회관 끝내 철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2-17 00:03
앵커

서울의 최대 무허가 판자촌 개포동 구룡마을 주민자치회관이 완전히 철거됐습니다.

철거에 들어갔다 법원 결정으로 중단됐던 지난 6일 행정대집행 때와는 달리 주민들의 반발은 없었습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아침 8시를 조금 넘긴 시각.

구룡마을 주민자치회관으로 중장비가 밀고 들어갑니다.

지난 6일, 이미 한 차례 철거를 거치며 뼈대만 남은 건물은 힘없이 부서집니다.

구청 직원과 용역 등 모두 150여 명이 2차 행정대집행에 참여했습니다.

철거가 2시간 정도 진행된 상황입니다.

2층 건물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무너져내렸고, 이렇게 철거 잔해만 수북이 쌓여가고 있습니다.

법원 결정으로 잠정 중단됐던 열흘 전 철거 때와는 달리, 이번에는 주민들도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김재완, 구룡마을 주민자치회 실장]
"사법부의 판결이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철거한 것에 대한 반발이었던 것이지, 사법부의 결정이 나온 상황에서는 그것에 반발하거나 막아설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강남구는 일부 토지주가 주민회관을 사무실로 쓰면서 구룡마을 개발을 방해해 왔다고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조규태, 강남구 팀장]
"도시 개발 사업이 진행되면서 거주민을 이주시키고, 그다음에 무허가 건물은 전부 철거할 계획입니다."

구룡마을 개발은 지난 2011년 결정됐지만 개발 방식을 두고 서울시와 강남구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며 사업은 계속 표류해 왔습니다.

그러다 지난해 말, 서울시가 강남구의 방식을 전격 수용하기로 했고, 지금은 실무 협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YTN 홍주예[hongkiz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