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기절놀이 강요, 금품 갈취 중학생들 덜미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기절놀이 강요, 금품 갈취 중학생들 덜미

2012년 02월 14일 16시 1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일시적으로 정신을 잃게 만드는 이른바 '기절놀이'를 강요하고 상습적으로 금품을 빼앗아 온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또래 학생들에게 '기절놀이'를 하게 하고 같은 학교 후배들을 대상으로 100여 차례에 걸쳐 금품을 빼앗아온 혐의로 16살 김 모 군 등 10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군 등은 지난 2010년 4월부터 최근까지 광주광역시 월산동 일대에서 후배 15살 이 모 군 등 9명을 상대로 100여 차례에 걸쳐 현금이나 고가의 브랜드의류 등 200여만 원 어치를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김 군 등은 또 후배 13살 이 모 군 등을 상대로 숨을 참게한 뒤 양손으로 가슴을 쳐 기절시키고 손과 발로 마구 때려 깨우는 이른바 '기절놀이'를 강요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김 군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피해학생 뿐만 아니라 가해학생에 대해서도 멘토를 지정해 선도하는 등 보복폭행이나 추가 범행을 막기 위해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황혜경 [whitepape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