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쓰레기 버리기 귀찮아" 옥상 투척 70대 덜미
Posted : 2011-11-07 09: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쓰레기를 버리러 가기 귀찮다는 이유로 아파트 옥상에서 상습적으로 쓰레기를 던진 혐의로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음식물 쓰레기 등이 담긴 비닐봉지를 아파트 옥상에서 던져 1층에 주차돼있던 차량에 흠집에 나게 한 혐의로 73살 김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일 밤 9시쯤 광주광역시 진월동에 있는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쓰레기가 담긴 비닐봉지를 던져 61살 양모 씨의 차를 파손하는 등 다섯 차례에 걸쳐 쓰레기를 던져 차량 3대에 흠집을 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이 아파트 14층에 살면서 쓰레기를 버리러 1층까지 내려가기 귀찮아 이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쓰레기 내용물에서 이름과 날짜가 적힌 약봉지를 발견해 김 씨를 붙잡았습니다.

황혜경 [whitepaper@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