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죽기 전에 봐야할 '누떼' 대이동…'장관이네'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죽기 전에 봐야할 '누떼' 대이동…'장관이네'

2014년 08월 16일 00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죽기 전에 봐야할 '누떼' 대이동…'장관이네'
수천 마리의 '검은꼬리누(Wildebeest)'가 강을 건너기 위해 가파른 비탈면에서 뛰어내리는 순간을 포착한 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됐습니다.

아프리카 케냐에서 생존을 위해 위험을 무릅쓴 수천 마리의 누 떼가 마라 강(Mara River)을 건너기 위해 6m 높이의 비탈면에서 뛰어내립니다.

비탈 위에 몰려있는 누 떼는 그 수를 가늠하기 어려울 만큼 많습니다.

귀 위로 솟은 뿔과 길고 덥수룩한 꼬리가 특징인 누는 망설임 없이 비탈 아래로 몸을 던져 강을 건너갑니다.

누 떼는 매년 한 번씩 신선한 풀이 자라는 땅을 찾아 마라 강을 횡단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때 수천 마리의 누가 한꺼번에 대이동에 나서면서 서로 떠밀다가 동료를 죽게 하기도 하고, 물속에서 익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마라 강에는 누 떼가 물을 건너기만을 학수고대하는 악어들이 도사리고 있어 일부 누는 악어의 먹이가 되기도 합니다.

한편 누 떼가 목숨을 걸고 마라 강을 건너는 대이동의 순간은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장면으로 손꼽히기도 합니다.

동영상 보기를 클릭하면 관련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