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불볕더위 절정, 서울 33℃...전국 오존 주의

[날씨] 불볕더위 절정, 서울 33℃...전국 오존 주의

2024.06.14. 오후 12:3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오늘 서울은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입니다.

정오를 넘긴 지금 벌써 서울 기온이 32도 가까이 올랐는데요.

이곳 분수에서도 열기는 쉽게 식지 않고 있고,

거리에는 양산이나 모자는 물론, 이런 '손풍기'까지 등장했습니다.

앞으로 서울 기온은 33도까지 올라, 올여름 최고 기록을 또 한 번 갈아치울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번 주 내내 이어진 불볕더위가 오늘 절정에 달하는 겁니다.

연일 맑은 하늘에 땡볕이 내리쬐면서, 자외선과 오존이 비상입니다.

특히 전남에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오늘 전국에서 오존 농도가 한때 '나쁨' 단계 이상으로 짙어질 가능성이 있는데요.

오존은 마스크로도 걸러지지 않는 만큼,

햇볕이 강해지는 오후 2~4시 사이에는 되도록 차도에서 떨어져서 이동하시기 바랍니다.

경기 남부와 남부 지방 곳곳에는 폭염주의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이른 더위는 오늘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서울 33도로 올해 들어 가장 더웠던 어제보다 기온이 높게 오르겠고요,

안동과 대구 34도 등 영남 지방에서는 오늘까지 35도 안팎의 폭염이 나타나겠습니다.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강원 남부와 충북, 남부 내륙 곳곳에는 한때 요란한 소나기가 지나겠고요.

앞으로 하늘에 구름 양이 점차 늘겠고, 오후부터 제주도에는 비가 시작되겠습니다.

그리고 주말인 내일은 그 밖의 지역에도 비가 내리겠습니다.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 종일 비가 오락가락 이어지겠고,

충청 이남에는 소나기가 지나는 곳이 있겠습니다.

내일 폭염을 식혀줄 단비가 내리면서, 이른 더위는 오늘을 고비로 다소 누그러들겠습니다.

다만 이후로도 예년보다 더운 날씨는 계속될 전망이니까요,

더위 대비와 건강 관리 잘해주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광장에서 YTN 고은재입니다.


YTN 고은재 (ejko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