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오늘 불볕더위 절정, 서울 33℃...주말 더위 식히는 단비

[날씨] 오늘 불볕더위 절정, 서울 33℃...주말 더위 식히는 단비

2024.06.14. 오전 11:5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오늘은 서울 낮 기온이 33도까지 치솟으며 불볕더위가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하지만 주말에는 길게 이어진 더위를 식힐 단비가 내릴 전망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더위 현황과 주말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더위가 만만치 않습니다. 서울은 오늘 하루 만에 올 최고 기온을 경신할 가능성이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 낮 기온이 32.8도였는데

오늘은 이보다 높은 33도로 예보돼 하루 만에 올여름 최고 기온이 경신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아직 오전이지만 서울 기온은 벌써 30도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날씨 상황 그래픽으로 확인해보겠습니다.

지금 보시는 화면은 어제와 오늘 현재 기온 차를 나타낸 화면입니다.

노란색이 1-22도 이상 차이가 나는 지역인데요 서울 등 중북부 지방이 해당합니다.

기온의 오름세가 오후에도 이 추세대로 갈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겠지만

이대로 간다면 서울 등 중부 지방은 어제보다 기온이 더 오를 가능성도 있습니다.

또 폭염 특보가 내려져 있는 영남 지방은 어제 의성을 중심으로 사람 체온보다 높게 올랐었는데요 오늘도 35도 안팎까지 기온이 오르면서 불볕더위가 절정에 달할 전망입니다.

특히 불볕더위가 일찍 찾아온 데다 길게 이어지면서 온열 질환자도 사망자 1명을 포함해 벌써 108까지 크게 늘었습니다.

노약자와 어린이는 되도록 한낮의 외출을 자제하시고, 폭염특보 지역에선 오후 2시에서 4시 사이 무리한 야외 작업은 피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오늘 더위가 절정이라 걱정이긴 한데, 다행히 주말인 내일 더위를 식힐 단비 소식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주말인 내일 길게 이어진 더위를 식혀줄 단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주말에는 우리나라 북쪽과 남쪽으로 비구름이 지날 전망인데요

우선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도에는 5~40mm의 더위를 식히는 단비가 내리겠고

또 충청 이남 지방은 제주도 부근을 지나는 비구름 영향으로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주로 소나기가 자주 지나겠습니다.

주말에 내리는 비로 35도 안팎까지 치솟았던 심한 폭염과 열대야는 누그러지겠습니다.

하지만 당분 예년보다 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지속적인 더위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과학기상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