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오늘 충청 이남 비·눈...삼일절 연휴, 매서운 '꽃샘추위'

[날씨] 오늘 충청 이남 비·눈...삼일절 연휴, 매서운 '꽃샘추위'

2024.02.29. 오전 06: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2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충청 이남을 중심으로 비나 눈이 내리겠습니다.

비의 양은 많지 않겠지만, 비가 그친 뒤에는 매서운 꽃샘추위가 찾아오겠는데요,

오늘 서울 한낮 기온은 8도로 어제보다 조금 낮겠고요,

삼일절인 내일은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6도, 모레는 영하 7도까지 곤두박질하겠습니다.

심한 기온 변화에 대비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레이더 화면부터 살펴보겠습니다.

현재, 저기압의 영향으로 남부지방에 약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비는 점차 충청 지방으로도 확대되겠고, 오늘 밤에는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그 사이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제주도에 최고 40mm, 전남과 경남에 최고 20mm가 되겠습니다.

기온이 낮은 제주 산간에는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최고 8cm의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눈·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빙판길과 도로 살얼음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늘 아침은 대부분 영상권으로 출발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은 3.3도, 대전 4.8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낮부터는 전국적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

서울 8도, 광주와 대구 7도로 어제보다 낮겠습니다.

밤사이에는 기온이 뚝 떨어지겠고,

삼일절 연휴 동안에는 영하권 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추위 속 삼일절에는 호남 서부와 제주도에, 토요일에는 일부 중부 지방에 비나 눈이 내리겠고요,

이번 추위는 토요일 아침 절정에 달한 뒤, 점차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현재 충남과 세종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 보이고 있는데요,

오늘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는 일시적으로 공기가 탁할 수 있겠습니다.

호흡기 건강관리에도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원이다입니다.

그래픽 : 김현진









YTN 원이다 (wonleeda9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