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눈비 그치고 갠 하늘...대체로 쌀쌀

[날씨] 눈비 그치고 갠 하늘...대체로 쌀쌀

2024.02.25. 오후 12:1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휴일인 오늘 눈비가 그치고 날이 점차 개고 있습니다.

낮 동안 대체로 쌀쌀하겠는데요,

야외에 있는 기상 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캐스터]
네, 반포 한강공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날이 조금씩 개고 있다고요?

[캐스터]
네, 아침까지 눈비가 내린 서울은 눈이 그치고 하늘이 조금씩 개고 있습니다.

구름 사이로 파란 하늘이 드러나고 있는데요,

오후가 가까워지면서 공원을 찾은 시민들도 늘고 있습니다.

가볍게 산책을 하고 자전거를 타면서 휴일 오전을 시작하는 모습입니다.

눈비가 그친 서울과 달리, 아직 경기와 강원 곳곳은 약한 눈과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후까지 강원은 1cm, 제주 산간은 최고 5cm의 눈이 더 내리겠습니다

내일도 내륙은 흐린 날씨가 이어지겠고,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새벽부터 또 눈이 내립니다.

강원 산간 최고 7cm, 강원 동해안 1~5cm의 눈이 내리겠습니다.

동해안 지역은 많은 눈이 이어지는 만큼, 대비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낮 동안 흐린 하늘에 대체로 쌀쌀하겠습니다.

서울 7도, 광주 8도, 대구 9도가 예상됩니다.

내일 출근길에는 다시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고요,

목요일 영동과 충청 이남 지방에는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밤사이 내린 눈비로 곳곳에 빙판길인 곳이 많습니다.

보행자 낙상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그래픽:김보나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