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밤부터 전국 눈·비, 수도권 최고 5cm...정월 대보름 맞은 남산골

[날씨] 밤부터 전국 눈·비, 수도권 최고 5cm...정월 대보름 맞은 남산골

2024.02.24. 오후 12:1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정월 대보름인 오늘, 전국이 흐린 가운데 낮 동안 큰 추위는 없겠습니다.

다만 밤부터는 곳곳에 눈이나 비가 시작돼, 수도권에도 많은 눈이 쌓이겠는데요.

대보름을 맞아 곳곳에서는 세시풍속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기상 캐스터 연결합니다. 고은재 캐스터!

[캐스터]
네, 남산 한옥마을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 그곳에서도 대보름 행사가 열린다고 하는데, 손에 들고 있는 건 뭔가요?

[캐스터]
네, 지금 제가 들고 있는 건 바로 대형 윷입니다.

정월 대보름인 오늘, 이곳 한옥마을에는 다양한 세시풍속 행사가 준비돼 있는데요,

우리나라 전통 놀이 도구인 윷을 이용해서 새해 운세를 점쳐볼 수 있다고 해서, 제가 직접 보여드리려고 합니다.

네, 이렇게 커다란 윷을 세 번 던져서 나온 결과를 조합하면 운세를 알 수 있다고 하는데요.

대보름을 맞아 저처럼 특별한 방식으로 새해의 시작을 기념해보시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주말이자 정월 대보름인 오늘, 전국 하늘이 흐린 가운데 제주도에는 비 또는 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주 산간에는 내일까지 최고 15cm의 눈이 더 내려 쌓이겠는데요.

그 밖의 전국에서는 하늘만 흐린 가운데, 햇살이 내리쬐면서 기온이 점차 오르고 있습니다.

오늘 지역별 낮 기온 살펴보면, 서울 7도, 광주 8도, 부산 9도로 비교적 포근하겠습니다.

다만 그늘진 이면도로나 골목에는 아직 빙판이 남아있는 곳이 많은 만큼, 이동하실 때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 밤에는 또다시 전국에 눈비 소식이 있습니다.

늦은 오후부터 호남과 충남 서해안에 비 또는 눈이 내리기 시작해, 밤이면 전국으로 확대하겠는데요.

내일 아침까지 경기와 강원, 전북 곳곳에 최고 5cm의 많은 눈이 쌓이겠고,

서울 등 그 밖의 수도권 지역에도 최고 3cm의 눈이 예상됩니다.

오늘 뜨는 대보름달을 기다리시는 분들도 많을 텐데요.

지역별로 보름달은 독도 17시 43분, 부산 17시 58분, 서울 18시 3분에 뜨겠습니다.

다만 종일 하늘이 흐린 데다 밤부터 비구름까지 확대하면서, 아쉽게도 오늘 선명한 대보름달을 감상하기는 어렵겠습니다.

중부 지방 일부에서만 구름 사이로 희미한 보름달이 보일 전망입니다.

밤사이 이어지는 전국의 눈비는 내일 아침이면 대부분 잦아들겠고요,

휴일인 내일 아침에도 체감온도는 영하권에 머물며, 내린 눈비가 얼어붙는 곳이 많겠습니다.

오늘까지 동해안과 제주도 해안을 중심으로는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이 지역에서는 해안가 접근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고은재입니다.


그래픽 : 김보나


YTN 고은재 (ejko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