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봄 앞두고 전국에 대설·영하권 추위...미끄럼 주의

[날씨] 봄 앞두고 전국에 대설·영하권 추위...미끄럼 주의

2024.02.23. 오전 01:1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봄을 앞두고 전국에 큰 눈이 내렸고, 영하권 추위도 찾아왔습니다.

도로 살얼음과 미끄럼 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민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봄을 앞두고 계절이 갑자기 한겨울로 되돌아갔습니다.

때늦은 넘는 폭설에 하루 만에 도시는 하얗게 변했습니다.

폭포 주변을 장식한 눈과 눈꽃이 핀 나무들은 마치 풍경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합니다.

보기 드문 설경에 시민들은 너도나도 카메라를 켭니다.

밤사이 서울에는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많은 13.4cm의 많은 눈이 내렸고,

지난 화요일부터 눈이 이어진 강원 산간에는 무려 60cm가 넘게 쌓였습니다.

북쪽 찬 공기와 남쪽 따뜻한 공기가 힘겨루기하는 과정에서 그 사이로 저기압이 계속 통과했기 때문입니다.

비와 눈구름이 크게 발달하면서 이례적인 겨울 호우와 대설이 내린 겁니다.

내륙의 눈은 밤사이 모두 그치겠지만, 영동 지역에는 오늘까지 눈이 더 오겠습니다.

[박중환 / 기상청 예보분석관 : 남해 상에 기압골이 점차 동쪽으로 이동해 나감에 따라 강수대는 남쪽으로 이동하며 점차 약화 되겠지만 23일까지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는 동풍이 지속되며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기에 서울 기온이 이틀 연속 영하권으로 떨어지며 아침 추위도 찾아왔습니다.

따라서 낮 동안 녹은 눈이 다시 얼어 빙판길이 만들어질 가능성이 커 차량과 보행자 모두 미끄럼 사고에 대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YTN 김민경입니다.

촬영기자 : 이영재, 강보경, 유준석
촬영 : 김만진
영상편집 : 전주영
그래픽 : 기내경







YTN 김민경 (kimmin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