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막바지 겨울의 심술...내일 오전까지 눈, 영하권 추위

[날씨] 막바지 겨울의 심술...내일 오전까지 눈, 영하권 추위

2024.02.21. 오후 9: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봄을 앞두고 막바지 겨울의 심술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밤사이 강원 산간에 이어 수도권 등 내륙에도 많은 눈이 내리겠고,

영하권 아침 추위도 찾아올 전망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영상권에서 눈이 아닌 비가 내린 출근길

하지만 날이 저물고 기온이 떨어지며 비가 눈으로 바뀌었습니다.

밤사이에는 눈 내리는 지역이 확대하고 눈송이도 굵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까지 강원 산간에는 최고 50cm, 경북 북동 산간과 강원 동해안도 30~40cm의 큰 눈이 오겠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 지역에도 3~8cm의 많은 눈이 쌓일 전망입니다.

[정다혜 / 기상청 예보분석관 : 22일까지 전국적으로 비 또는 눈이 예상되는 가운데,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에는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면서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눈과 함께 영하권 아침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여 내일 출근길에는 빙판길로 인한 큰 불편이 우려됩니다.

내륙의 눈은 내일 낮부터 점차 그치겠지만 영동 지방에는 금요일까지 눈이 더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3월이 시작되는 다음 주 후반까지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맴도는 예년보다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영상편집 : 양영운
그래픽 : 김도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