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제주 산간·서해안에 대설...12월 첫날 한겨울 추위

[날씨] 제주 산간·서해안에 대설...12월 첫날 한겨울 추위

2023.12.01. 오전 10: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북극 한파 속에 서해안과 제주 산간에는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추위는 주말인 내일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눈과 추위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김민경 기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곳이 어딘가요?

[기자]
네, 제주 산간과 전남 장성, 영광 그리고 전북 고창입니다.

서해에 만들어진 눈구름이 영향을 주고 있는 건데요,

YTN 재난시스템 '이다스' 화면으로 실시간 눈 상황 확인해보겠습니다.

먼저 제주 한라산 1,100 고지입니다.

주변 공사장과 도로에 하얗게 눈이 쌓여있는데요.

바람도 강하게 불어 깃발이 세차게 펄럭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다음은 전북 서해안선 고창 졸음 쉼터 부근입니다.

눈발이 산발적으로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고속도로는 눈이 다 녹았지만, 주변 논과 비닐하우스에는 하얗게 눈이 쌓여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제주 삼각봉에 10.1cm, 어리목에도 6.7cm의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1,100도로 어리목에서 영실 입구가 결빙돼 소형 차량을 통제하고 있고요,

한라산 7개 탐방로 중 돈내코 탐방로는 제한, 어리목, 영실 등 4개 탐방로는 부분 제한되고 있습니다.

오늘 밤까지 호남 서부와 제주 산간에는 최고 7cm의 눈이 더 내리겠습니다.

[앵커]
오늘도 추위의 기세가 매서운데요.

이번 추위, 언제까지 이어지는 건가요?

[기자
네, 북극 한기가 남하하면서 나흘째 영하권 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12월의 첫날인 오늘 아침, 강원도 고성군 향로봉과 철원군 임남면 기온이 영하 15.5로 가장 낮았는데 체감온도는 영하 20도 아래 머물렀습니다.

그 밖에 대관령 영하 12도, 파주 영하 11.4도, 서울 영하 6.8도 등 전국적으로 영하권 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이번 추위는 주말인 내일 아침까지 이어지다 낮부터 기온이 오르며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김민경입니다.



YTN 김민경 (kimmin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