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북극발 한파 절정, 주말까지 강추위...서해안 많은 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극 한파가 절정을 이루면서 전국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까지 내려갔습니다.

이번 강추위는 주말까지 계속되겠고, 추위 속에 서해안에는 많은 눈이 집중될 전망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추위와 눈 현황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북극 한파의 기세가 만만치 않습니다.

서울도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웠다고요?

[기자]
오늘 서울 기온이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영하 7.3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찬 바람에 체감온도는 무려 영하 13도를 기록했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추웠던 곳은 강원도인데요,

설악산 기온이 영하 17.5도를 기록했고, 체감온도는 무려 영하 30도 이하로 곤두박질했습니다.

그 밖에 철원 영하 11.6도, 대전 영하 6.4도, 전주 영하 3.4도, 대구 영하 2.2도 등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이 영하권에 머물렀습니다.

북극에서 밀려온 한기가 한반도를 뒤덮은 데다 밤사이 복사냉각 현상이 겹치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진 겁니다.

북극발 강추위는 오늘을 고비로 조금씩 누그러들겠지만, 이번 주말까지는 예년 수준을 밑도는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앵커]
서해안 눈도 걱정입니다.

제주 산간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는데, 상황 어떤가요?

[기자]
제주도 산간에는 오늘 오전 10시 20분부터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채 5cm 안팎의 눈이 내렸습니다.

먼저 YTN 재난보도시스템 '이다스'로 제주도 상황부터 확인해보겠습니다.

지금 보시는 화면은 제주도 1,100고지입니다.

이전에 내린 눈에 어제와 오늘 내린 눈이 더해지면서 상황이 더 악화했습니다

지금은 눈이 그쳤지만 시야가 무척 흐리고요 도로가 빙판으로 변한 상태여서 차량 통행도 어려워 보입니다..

이번에는 영실 부근입니다.

역시 눈은 그쳤지만 주변 곳곳에 하얀 눈이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주차장과 도로도 내린 눈이 살얼음을 만든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렇게 많은 눈이 내린 건 북극 한기가 유입되면서 서해에 눈구름이 만들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눈구름은 내일까지 서해안에 영향을 주겠습니다.

기상청은 앞으로 제주 산간에는 최고 15cm 이상 서해안에도 최고 10cm의 많은 눈이 집중되겠다며 도로 미끄럼사고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