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내일 절기 '소설', 예년보다 온화...동해안 대기 건조

[날씨] 내일 절기 '소설', 예년보다 온화...동해안 대기 건조

2023.11.21. 오후 2:3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가을이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지만, 날씨는 예년보다 온화합니다.

현재 서울 기온은 14도 안팎까지 올라 포근하게도 느껴지는데요,

다만, 낮 기온이 크게 오르는 만큼 일교차가 10도에서 많게는 15도 안팎으로 심하게 벌어지겠습니다.

오랜 시간 야외활동 하신다면, 겉옷으로 체온조절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내일도 낮 동안에는 대체로 맑겠습니다.

다만, 대기가 정체되면서 수도권과 충청은 오전 한때 공기가 탁할 수 있겠습니다.

맑은 날씨 속에 동해안 지역은 서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면서 고온 건조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영동과 경북 북동부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산불 등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절기 '소설'인 내일도 예년보다 온화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내일 아침, 서울 5도, 대전 2도, 대구 3도에서 출발하겠습니다.

내일 낮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습니다.

서울 14도, 광주 18도, 부산 19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내일 늦은 밤에는 경기 북동부와 강원 북부에서 비가 시작돼

모레 오전까지 서쪽 지방 곳곳에 추위를 부르는 비가 조금 내리겠습니다.

이후 금요일에는 영하권 추위가 찾아오겠고,

추위 속 충남과 호남, 제주도에는 비나 눈이 내릴 전망입니다.

요즘 겨울의 문턱에서 기온변화가 무척 심합니다.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전국의 감기 지수가 '주의'단계를 나타내고 있으니까요,

옷차림과 건강관리에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원이다입니다.


그래픽 : 김도윤


YTN 원이다 (wonleeda9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