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찬 공기 남하, 태풍 막았다"...내일 산간 첫서리·얼음

[날씨] "찬 공기 남하, 태풍 막았다"...내일 산간 첫서리·얼음

2023.10.04. 오후 5: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북쪽 찬 공기 남하하며 영향…밤사이 기온 ’뚝’
기상청 "산간에 올가을 첫서리·얼음 예상"
금요일까지 추위 계속…주말부터 예년 날씨 회복
AD
[앵커]
올가을 첫 한기가 남하하면서 가을 태풍의 북상을 막았습니다.

밤사이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져 쌀쌀해지겠고, 산간에는 첫서리와 얼음이 관측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민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필리핀 북쪽 해상에 제14호 태풍 '고이누'의 모습이 보입니다.

태풍의 눈이 뚜렷한 강한 태풍의 위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 태풍은 북상하지 못하고 서진해 타이완을 거쳐 중국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 부근으로 상층 온도가 영하 10도에 이르는 찬 공기가 남하하며 태풍을 막아섰기 때문입니다.

차가운 공기는 한반도를 뒤덮으며 기온을 크게 끌어내리겠습니다.

파주 기온이 영상 7도, 서울도 영상 10도로 올가을 들어 가장 낮겠습니다.

특히 대관령이 영상 4도를 기록하는 등 강원 고산 지대는 0도 안팎까지 기온이 급강하할 전망입니다.

[우진규 / 기상청 통보관 : 한반도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와 밤사이 복사냉각 효과로 인해서 우리나라 전국 곳곳에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아 쌀쌀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산간에는 올가을 첫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관측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추위는 금요일까지 사흘가량 이어지다가 주말부터는 예년의 선선한 가을 날씨를 되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큰 일교차로 환절기 감기에 걸릴 가능성이 커 출근길 긴소매 복장과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YTN 김민경입니다.


영상편집 : 이은경
그래픽 : 이원희


YTN 김민경 (kimmin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