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휴일 전국 비...밤부터 충청 이남 '국지성 호우'

[날씨] 휴일 전국 비...밤부터 충청 이남 '국지성 호우'

2023.05.28. 오후 2: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휴일인 오늘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밤부터 충청 이남으로는 국지성 호우가 예상돼 주의하셔야겠습니다.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이혜민 캐스터!

[캐스터]
네, 상암동 야외스튜디오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지금 서울은 빗줄기가 그렇게 강하진 않군요?

[캐스터]
네, 현재 서울에는 시간당 2mm 안팎으로 약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도 비가 강하진 않은데요,

하지만, 현재 충남 보령은 시간당 10mm에 가까운 비가 쏟아지는 등,

충남을 중심으로 빗줄기가 점차 강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오늘 충청을 시작으로, 내일은 남부지방에도 시간당 20mm 안팎의 국지성 호우가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갑작스러운 호우에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레이더 영상부터 살펴보겠습니다.

현재 비구름이 중부를 중심으로 자리한 가운데

붉은색의 강한 비구름이 충남으로 유입되는 걸 확인할 수 있는데요.

충청 이남은 점차 빗줄기가 강해지면서, 내리는 양도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충청과 전북, 경북 일부 많은 곳에는 100mm 이상,

그 밖의 남부는 30~80,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 등에도 최고 60mm가 내리겠습니다.

중부지방의 비는 내일 오전부터 차츰 그치겠지만,

남부지방의 비는 모레 오전까지, 제주도는 수요일까지 길게 이어지겠습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겠습니다.

서울 18도, 대전 19도, 광주와 부산 20도가 예상됩니다.

수도권과 강원은 내일 오전부터 비가 그치면서 낮 기온이 크게 오르겠는데요,

서울 낮 기온 29도로 오늘보다 9도나 높겠고요, 춘천은 30도까지 오르면서 다시 여름 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반면 충청 이남은 대전 23도, 부산 22도로 오늘과 비슷하겠습니다.

태풍 '마와르'는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필리핀 동쪽 해상을 지나고 있습니다.

연휴가 끝난 화요일쯤 타이완 부근 해상에 정체하다 오른쪽으로 방향을 틀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번 태풍이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은 낮지만,

태풍 상황에 따라 연휴 뒤 날씨에 변화가 있을 수 있습니다.

계속해서 최신 기상정보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이번 주는 비가 그치고 나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여름 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기온이 무척 들쑥날쑥한 만큼, 옷차림과 건강 관리에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이혜민입니다.




YTN 이혜민 (lhm9603@ytn.co.kr)
영상편집: 김혜정
그래픽: 장예은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