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미세먼지 점차 해소...내일∼모레, 강원·영남 15cm 폭설

실시간 주요뉴스

찬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면서 미세먼지를 밀어내고 있습니다.

일부 남부지방은 대기 질이 '보통' 수준을 회복했는데요,

서울을 비롯한 다른 지역도 점차 미세먼지가 점차 걷히겠습니다.

다만, 찬바람이 불고 해가 지면서 공기는 다시 차가워지겠습니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큰 만큼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대기 질 상황부터 살펴보겠습니다.

대체로 오전보다 대기 질이 많이 회복됐고요,

현재, 중부와 호남, 경북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짙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들 지역도 점차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내일은 전국적으로 청정한 대기 질을 회복하겠습니다.

내일 아침에는 오늘보다 조금 낮은 기온을 보이겠지만, 큰 추위는 없겠습니다.

서울 영하 3도, 대전 영하 4도, 광주 영하 1도에서 출발하겠습니다.

내일 낮 기온은 중부지방은 오늘보다 높겠고.

남부지방은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습니다.

서울 9도, 대구 10도, 부산 11도가 예상됩니다.

내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늦은 오후,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영동과 남부지방에 비나 눈이 내리겠습니다.

모레는 비나 눈이 전국으로 확대하겠는데요,

강원과 영남 지방에는 최고 15cm의 많은 눈이 예보됐습니다.

눈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영동과 남부 곳곳으로는 '건조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내일과 모레, 비나 눈이 내리기 전까지 대기가 무척 건조하겠습니다.

산불 등 대형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불씨관리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원이다입니다.



YTN 원이다 (wonleeda9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