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중서부' 대설주의보'...빙판길·도로 살얼음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중부 내륙지방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영하권 추위 속에 내린 눈이 그대로 얼어붙어 빙판길을 이루거나 도로 살얼음이 생길 가능성이 커 주의가 필요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눈 상황과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예고된 대로 새벽부터 수도권에 눈이 집중됐습니다. 얼마나 내렸나요?

[기자]
네, 지금까지 충남 태안에 9cm의 가장 많은 눈이 왔습니다.

수도권에서는 인천에 8.3cm, 김포와 부천 5cm 안팎, 서울에도 2.5cm의 눈이 쌓였습니다.

충남 서해안과 수도권, 영서지방에 많은 눈이 내리며 현재 대설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앵커]
앞으로 눈이 언제까지, 얼마나 더 내릴까요?

[기자]
네 중부지방은 오후 늦게부터 눈이 점차 그치겠습니다.

하지만 눈구름이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남부지방에도 오전부터 눈이 시작돼 밤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앞으로 울릉도. 독도에 최고 20cm의 가장 많은 눈이 더 내리겠고요.

인천과 경기 남부, 경북 내륙에 2~7cm, 서울과 강원도에는 1~5cm의 눈이 예상됩니다.

[앵커]
기온도 영하권이라 빙판길이 우려되겠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이 영하 8도, 낮 기온은 0도가 예상됩니다.

계속 영하권 추위가 이어져 내린 눈이 그대로 도로에 쌓이거나 얼면서 빙판길 우려가 무척 큽니다.

또 제설이 이뤄진 곳이라도 물이 얼어 도로 살얼음이 생길 가능성도 큽니다.

따라서 눈길일 경우 자동차는 속도를 규정 속도의 50% 이상 감속하고 안전거리도 마른 노면보다 2배 이상 유지해야 합니다.

보행자는 손을 주머니에서 빼고, 보폭을 줄이고 속도를 줄여 이동해야 미끄럼 사고를 막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