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낮부터 찬 바람 '쌩쌩'...첫 한파경보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은 비가 그치고 하늘빛이 흐리기만 합니다.

하지만 충청 이남에는 여전히 추위를 재촉하는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이 비도 오전에 모두 그치고, 이후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오겠습니다.

서울 한낮 기온은 8도로 어제보다 7도나 낮겠고요,

특히, 내일은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7도, 모레는 영하 9도까지 곤두박질하면서 첫 '한파경보'가 내려지겠습니다.

갑작스러운 겨울 한파에 시설물 피해와 건강 잃기 쉬운 만큼 미리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현재, 레이더 화면부터 살펴보겠습니다.

비구름이 동진하면서 충청과 남부지방, 제주도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비는 오전이면 대부분 그치겠지만, 제주도는 낮까지, 약한 비가 이어지겠고, 영남 지방에도 빗방울이 떨어질 수 있겠습니다.

낮 동안에는 찬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크게 오르지 못하겠습니다.

서울 8도, 대전 12도, 광주 14도로 어제보다 2~7도가량 낮겠습니다.

내일과 모레는 영하 10도 안팎의 강력한 한파가 찾아오겠고요,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첫눈이 내릴 전망입니다.

현재, 대부분 해안에는 강풍주의보가, 해상에는 풍랑경보와 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초속 15~20m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도 최고 5m로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해안가와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원이다입니다.



YTN 원이다 (wonleeda9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