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한낮에도 찬 바람 불며 쌀쌀...곳곳 산발적 비

실시간 주요뉴스

점심시간이 가까워졌지만, 여전히 볼에 닿는 공기가 쌀쌀합니다.

오늘도 찬 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크게 오르지 못하겠는데요,

한낮에도 서울 기온이 20도에 머물며 예년보다 3도가량 낮겠고, 곳에 따라 약한 비도 내리며 체감상 더 서늘하게 느껴지겠습니다.

외출하실 때 가방 속에 작은 우산 하나 챙겨주시고요,

따뜻한 겉옷으로 체온 조절에도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내륙 하늘에는 구름만 다소 지나고 있지만, 강원 영동은 동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모레까지 영동 중북부에 최고 100mm 이상, 경북 북부 동해안에도 최고 50mm의 비가 예상되고요,

오늘 서울을 제외한 중부와 영남 내륙에도 5mm 미만의 약한 비가 조금 내리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예년보다 2∼5도가량 낮아 쌀쌀하겠습니다.

서울 20도, 대전과 대구 21도, 광주와 부산은 22도가 예상됩니다.

당분간 흐린 날씨 속에 곳곳으로 비 소식이 잦겠습니다.

토요일에는 반짝 맑은 날씨를 되찾겠지만, 서울 아침 기온이 9도까지 떨어지며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할 것으로 보이고요,

한글날인 일요일과 월요일 사이에도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오늘도 동해안에는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 도로를 넘는 곳이 있으니까요,

해안가 접근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에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