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저녁부터 다시 국지성 호우...충청·호남 최고 150mm↑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광복절인 오늘 저녁부터 다시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특히 충청과 전남·북 지역에 150mm가 넘는 큰비가 예상돼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권혜인 캐스터!

[캐스터]
네, 평화의 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서울은 비가 언제부터 내리나요?

[캐스터]
네,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경기 북부에는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요,

서울은 오후 6시 이후부터 본격적인 비가 내리겠습니다.

특히 밤사이에는 중부에서 남부로 비구름이 이동하며, 시간당 최고 50mm에 달하는 국지성 호우를 쏟아붓겠는데요,

시간당 50mm면 양동이로 물을 퍼붓는 수준이라, 우산도 도움이 안 되고요,

이 정도의 비가 한 시간 정도만 내려도 시설물 피해와 침수 등 호우 피해가 발생하니까요,

철저히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레이더 영상입니다.

북한 지방에 형성된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경기 북부에는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강한 비가 집중되는 시기를 지역별로 살펴보겠습니다.

오늘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는 수도권과 영서 남부에,

자정부터 내일 새벽 3시까지는 충청권과 경북 북부에,

내일 새벽 3시부터 오전 6시까지는 전북과 전남에 집중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밤사이에는 충남 남부와 호남에, 그리고 내일 낮에는 경남 남해안에 150mm 이상의 가장 많은 비가 쏟아지겠고요,

서울을 비롯한 그 밖의 전국에도 최고 10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현재 수도권과 영서, 충청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졌고요,

경기 서부와 인천, 충남 해안과 영동에는 강풍주의보가, 경북 북동 산간과 제주도에는 강풍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경기 서해안과 강원 산간, 경북 북동 산간은 초속 25m의 소형 태풍급 돌풍이 부는 곳이 있으니까요,

비뿐 아니라 강풍에도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이번 비는 내일 새벽 수도권과 영서 지방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대부분 그치겠고요,

이후 금요일에 중부와 호남 지방을 시작으로 토요일 전국에 또 한차례 비 예보가 있습니다.

호우 피해 복구가 채 되기도 전에, 또다시 호우 소식입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져 있는 상태에다가, 취약시간인 야간에 또다시 호우가 쏟아져 추가 피해가 우려되니까요,

호우 대비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



YTN 권혜인 (hyein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