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충남 부여 23년 만의 물 폭탄...내일부터 또 최고 150mm 호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충남 부여에 시간당 110mm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23년 만에 가장 강한 비로 기록됐습니다.

내일 수도권부터 다시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인데, 최고 150mm 이상의 비가 예고돼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밤사이 충청 지역에 또다시 기록적인 호우가 쏟아졌습니다.

북쪽 찬 공기와 남쪽의 더운 공기 사이에서 강한 비구름이 형성된 건데, 새벽 2시쯤 검은색에 가까운 폭우 비구름이 부여 등 충남 지역을 강타한 겁니다.

이 지역에는 시간당 110.6mm의 물 폭탄이 쏟아졌고, 지역 관측 사상 역대 2위로 23년 만에 가장 강한 비가 기록됐습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충남)부여 같은 경우에는 관측 기록(역대 2위) 을 깼죠. (시간당 강수량이)110mm로 역대 기상 관측 기록을 깼고….]

광복절 휴일인 내일은 다시 정체전선이 강하게 형성되면서 수도권부터 시간당 5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우진규 / 기상청 예보분석관 : 15일 밤부터 16일까지 정체전선이 빠르게 남하하며 영향을 주는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는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되기 때문에, 추가적인 지반 붕괴에 의한 피해에 각별히 대비하여야 합니다.]

기상청은 내일 밤 수도권과 영서 지방부터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기 시작해 화요일 오전부터 오후 사이에는 충청과 남부 내륙 화요일 오후 늦게부터는 남해안에도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경기 동부와 충청, 전북, 경북 서부에는 최고 15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서울 등 그 밖의 지방에도 최고 100mm의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이번 비가 지난 뒤에도 금요일과 토요일 또 한차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국지성 호우가 예상된다며 산사태와 침수, 하천 범람 등 추가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