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충남 부여 시간당 110mm, 23년 만의 호우...내일부터 또 호우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밤사이 충청 지역에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충남 부여에는 시간당 110mm의 호우가 쏟아지면서 23년 만에 가장 강한 비로 기록됐습니다.

내일은 정체전선이 활성화되면서 중부지방부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취재기자와 함께 호우 현황과 전망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문화생활과학부 정혜윤 기자 나와 있습니다.

밤사이 충남 지역에 또 많은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기록적인 호우가 내린 곳도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충남 부여지역인데요.

새벽 2시쯤 시간당 110.6mm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지역 관측 사상 역대 2위로 기록됐습니다.

이번 비는 역대 1위인 1999년 시간당 116mm 이후 23년 만에 가장 강한 수준의 비였습니다.

충남 지역의 비는 저기압이 유입되면서 내린 비였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한 비가 내린 건 북쪽 찬 공기와 남쪽 더운 공기로 인한 기단 차이 때문이었습니다.

지금 보시는 레이더 영상이 오늘 새벽 2시 레이더 영상인데요. 검은색에 가까운 보라색으로 나타난 지역이 충남 부여, 보령이 위치한 곳입니다.

이 지역을 중심으로 동서로 비구름이 형성돼 있죠 남쪽으로 더운 공기가 북쪽으로는 찬 공기가 위치하면서 충남 지역이 비구름의 통로가 된 겁니다.

특히 고기압 가장자리에서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충남 부여 쪽으로 더 비구름이 강하게 발달한 걸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어젯밤부터 청양과 부여 등 충남 지역으로는 200mm에 가까운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됐습니다.

[앵커]
그런데 또 호우가 예고돼 걱정입니다.

내일부터 정체전선에 의한 강한 호우가 예상된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밤사이 다시 중국 북부 지방에서 정체전선이 형성돼 북한 지방까지 남하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정체전선에 더운 수증기까지 더해지면서 비구름이 더 강하게 발달할 전망입니다.

강한 폭우 구름을 동반한 정체전선은 그대로 북에서 남으로 남하하겠는데요.

우리나라의 경우 광복절 휴일인 내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 곳곳에 1차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고요

이후 내일 오전부터 이른 오후까지 그러니까 3시 전후가 되겠는데, 이 때 잠시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겠습니다.

하지만 오후 늦게 오후 3시 이후부터 다시 비구름이 강해지기 시작해 내일 밤부터 모레 새벽까지 수도권과 영서 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이후 16일 오전부터 오후까지는 충청 이남 그리고 16일 오후 늦게부터 17일 오전까지는 남해안에 비구름이 정체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번에도 수도권부터 호우라 걱정이네요, 지난번에는 그야말로 115년 만에 기록적인 호우가 쏟아졌는데, 이번에도 강하게 내릴까요??

[기자]
네, 이번에도 시간당 5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지면서 지난번 폭우와 맞먹을 정도의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다만 이번 비가 지난번과 다른 점은 정체현상이 오래 지속하지는 않을 거라는 건데요.

지난번에는 북쪽 찬 공기와 남쪽 더운 공기가 팽팽히 맞서면서 비구름이 한곳에 다소 오래 정체했다면,

이번에는 북쪽의 강한 한기에 밀려 비구름이 북에서 남쪽으로 빠르게 밀려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지금은 지난 8일과 달리 북동쪽에 한반도 주변 기압계 정체를 가져왔던 블로킹 고기압이 해소되면서 공기가 서쪽에서 동쪽으로 빠져나갈 수 있는 흐름이 갖춰진 상태입니다.

따라서 비구름이 한 곳에 오래 머무르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모레인 16일 정체전선이 남해안까지 남하한 뒤에는 이 지역에 다소 오래 머물면서 많은 양의 비를 뿌릴 가능성도 있어서 기상정보를 수시로 확인해주셔야 될 것 같습니다.

[앵커]
그럼 예상되는 비의 양이 얼마나 되나요?

[기자]
네, 내일부터 17일까지 최고 150mm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많은 비가 예상되는 지역은 경기 동부와 충청, 전북, 경북 서부 지역인데요.

이 지역에는 최고 150mm 이상의 비가 오겠고, 서울 등 그 밖의 전국에도 50에서 10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영동과 영남 동해안에도 최고 6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비구름이 한 곳에 오래 머물지 않을 걸로 보여 일단 예보된 강우량이 지난번만큼 많진 않은데요.

상황이 유동적이고 최근 시간당 강우량이 많은 특징을 보이고 있어서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합니다.

[앵커]
이렇게 많은 비가 예보된 상태면 또다시 추가 피해도 우려되는데,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뭔가요?

[기자]
네, 현재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산사태입니다.

이미 많은 비로 곳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상황인 데다 대부분 지역에서 지난주 많은 양이 집중되면서 토양 곳곳의 수분 함유율이 포화 상태에 이르고 있습니다.

지반이 약해지면서 산사태 위험이 그만큼 높다는 건데요.

산림청은 주말과 휴일 사이 비의 강도가 약해지면서 잠시 특보를 약화했지만 다시 강한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서 산사태 예보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보통 산사태 경보 지역은 토양의 수분 함유율이 100%에 이르는 지역이고 주의보는 80%에 달하는 곳입니다.

따라서 특보가 내려진다면 적은 양의 비에도 산사태가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시고, 주변 대피로와 대피소를 미리 확인해두시는 게 좋습니다.

특히 본격적으로 비가 내리기 전이라면 주변 배수로도 확인해주시는 게 좋고요,

만약 집중호우가 시작됐다고 한다면 주변 점검을 위해 야외로 나가시는 건 삼가셔야 합니다.

[앵커]
이번 정체전선으로 인한 호우는 언제까지 이어질까요?

[기자]
이번 호우는 이번 주 내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체전선이 남북을 오르내리면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인데요.

내일부터 수요일까지 전국에 비가 내린 뒤 목요일 잠시 소강상태에 들겠지만, 금요일 다시 수도권부터 비가 시작돼 주말에는 중부와 전북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예보돼 있습니다.

아직 유동적이긴 합니다만 기상청은 이번 주를 지나 가을 초반까지도 지금 같은 호우가 이어질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길게 이어지는 호우에 산사태, 침수 등 추가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를 해주셔야겠습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