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밤새 부여 시간당 110mm 호우, 23년 만에 최다...내일 중부 또 호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밤사이 충남 부여에 23년 만에 가장 강한 비가 내리는 등 충청 지역에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내일은 정체전선이 활성화되면서 중부 지방에 또 강한 비가 예고돼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호우 현황과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충남 지역에 또 기록적인 호우가 내렸군요? 23년 만의 폭우였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충남 부여지역인데요.

새벽 2시쯤 시간당 110.6mm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지역 관측 사상 역대 2위로 기록됐습니다.

이번 비는 역대 1위인 1999년 시간당 116mm 이후 23년 만에 가장 강한 수준의 비였습니다.

어젯밤부터 청양에 185mm, 부여에 176mm의 비가 내렸고요. 보령에도 114mm의 비가 내리는 등 충남 지역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됐습니다.

기상청은 서해 상에서 저기압이 유입된 가운데 북쪽 찬 공기와 남쪽의 더운 공기가 맞부딪히면서 비구름의 통로가 된 충남 지역에 국지성 호우가 집중됐다고 밝혔습니다.

지금은 비가 약해지면서 특보가 모두 해제된 상태입니다.

[앵커]
내일부터는 정체전선이 다시 활성화하면서 중부 지방에 또 호우가 예상되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광복절 휴일인 내일 중부 지방부터 또 강한 호우가 예상돼 비 피해가 우려됩니다.

이번에는 정체전선에 다량의 수증기가 공급되며 폭우 구름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기상청은 내일 새벽, 수도권과 영서 지방부터 비가 시작돼 밤에는 시간당 50mm 이상의 강한 비가 집중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모레 오전부터 오후 사이에는 충청과 남부, 모레 오후 늦게부터는 남해안에도 국지성 호우가 집중될 전망입니다.

내일부터 수요일까지 경기 동부와 충청, 전북, 경북 서부에 최고 150mm 이상 그 밖의 지방에도 최고 10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 후반까지 정체전선이 남북을 오르내리며 국지성 호우가 계속되겠다며 산사태와 침수, 하천 범람 등 추가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