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입추'지만 무더위 계속...밤까지 곳곳 강한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일요일이자 절기 '입추' 인 오늘도 무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대기 불안정으로 밤까지 강한 소나기도 내린다는 예본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지난 밤사이에도 열대야가 나타난 곳이 많다고요?

[캐스터]
네, 자다가도 몇 번이나 몸을 뒤척이신 분들 많을 것 같습니다.

더위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있는데요.

강릉은 어제도 밤사이 최저 기온이 30도 선이었는데,

오늘 아침 기온도 29.7도로 한낮 기온을 방불케 했습니다.

서울도 12일째 열대야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현재 특보 상황 살펴보면,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 특보가 내려져 있고요.

특히 짙은 색으로 표시된 부분은 한낮 체감 온도가 35도를 웃돌 것으로 예상돼

'주의보' 보다 한 단계 강화한 '경보' 단계입니다.

오늘 서울 낮 기온 31도로 어제만큼 덥겠고요.

강릉 35도, 대구 36도로 푹푹 찌는 더위를 보이겠습니다.

습도가 높아 체감 온도는 이보다 더 할 것으로 보이니까요.

노약자나 어린이는 야외활동을 자제하시고

일사병이나 열사병 위험이 높은 만큼,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수시로 수분 섭취 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오늘도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고요?

[캐스터]
네, 잠시나마 더위를 시켜줄 소나기 소식이 있습니다.

우산 챙기시는 게 좋겠는데요.

경기 북부와 영서, 경북은 밤까지 오겠고요.

서울 등 그 밖의 지방은 오후까지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양은 5에서 60밀리미터로 강우량의 편차가 크겠는데요.

짧은 시간에 강하게 내리면서 한시 간에 20~30밀리미터의 국지적으로 강한 소나기가 쏟아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돌풍과 벼락까지 동반하며 요란하게 내리겠는데요.

가시거리가 급격히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 많으니까요.

나들이 오가는 길, 안전 운전 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한 주를 시작하는 내일은 비가 오는 곳이 있다고요?

[캐스터]
네, 내일 중부 지방에 계신 분들은 우산 챙기셔야겠습니다.

많은 곳은 150밀리미터 이상의 폭우도 예보돼 있어 대비가 필요한데요.

언제쯤 비가 올지, 자세한 비 시점 살펴볼까요?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늘 밤 자정을 기해

경기 북부와 강원도는 비가 시작하겠고

내일 출근길에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오겠습니다.

오후에는 전북 북부와 경북 북부에도 오겠는데요.

중부를 중심으로 폭우가 예상됩니다.

일단 내일 하루에만, 서울 경기 영서에 많은 곳은 150밀리미터 이상,

충청과 경북 북부에 10에서 60,

영동과 전북 북부에 5에서 30밀리미터가 예상됩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이번 주 날씨 전망은 어떨까요?

[캐스터]
네, 이번 주는 맑은 하늘 보긴 어렵겠습니다.

남부 지방은 흐리겠고, 중부 지방은 비가 자주 오겠는데요.

특히 중부 지방은 많은 비가 예보돼 있어서 비 피해가 우려됩니다.

산사태와 하천 범람 등 비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은 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자세한 날씨 전망 살펴볼게요.

비 전망부터 보면요.

내일과 모레는 중부와 전북 북부, 경북 북부에 비가 오겠고요.

수요일과 목요일엔 중부와 호남, 금요일엔 충청과 전북에 비 예보 있습니다.

정리하면, 서울 경기 강원, 충청 지방은 내일부터 목요일까지 비가 쭉 온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비가 내리는 중부를 중심으론 더위가 주춤하면서

일부 지역은 폭염 특보가 완화되거나 해제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날씨 전망 알 아봤습니다.



YTN 유다현 (dianay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