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찌는 듯한 무더위 계속...내일 '입추' 곳곳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주말인 오늘도 찌는 듯한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절기로 '입추'인 내일은 무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습니다.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박현실 캐스터!

[캐스터]
네, 한강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은 시원해 보이네요?

[캐스터]
네, 찜통더위를 피해 한강공원 다리 아래로 와봤습니다.

확실히 그늘이 있는 물가다 보니 더위가 한결 덜한데요,

시민들은 돗자리를 펴고 낮잠을 청하기도 하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다리 바깥쪽으로만 나가면 그야말로 찜통인데요,

현재 서울의 체감 온도는 32도까지 치솟았습니다.

폭염특보 상황부터 보겠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폭염경보가 확대됐는데요,

지금 전국에서 가장 더운 곳은 강릉으로 36.8도까지 올랐고요,

대구 35.4도, 대전 33.7도 등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내일은 가을의 첫 번째 절기 '입추'지만, 여전히 무더위가 계속됩니다.

내일 대구 35도, 대전과 광주 33도, 서울 31도로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습니다.

기온이 크게 치솟으면서 내일도 소나기가 예상됩니다.

중서부에 5~60mm, 영동과 남부, 제주도에 5~40mm의 소나기가 내리겠습니다.

다음 주는 흐린 가운데 중부 지방에 비가 자주 내리겠고,

이로 인해 심한 무더위는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저녁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갑작스러운 소나기가 쏟아질 수 있겠습니다.

야외 활동 하실 때는 이렇게 양산 겸 우산을 챙기시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