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밤낮없는 찜통더위...저녁까지 곳곳 강한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토요일인 오늘도 폭염 특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찜통 더위가 예상됩니다.

무더위 속에 곳곳에 강한 소나기도 지난다는 예보인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더위가 밤낮을 가리지 않는 것 같아요.

오늘도 열대야 나타난 곳이 많다고요?

[캐스터]
네, 밤낮없는 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도 잠 못 이룬 분들 많을 것 같은데요.

밤사이 최저 기온이 25도를 웃도는 현상이 '열대야'인데, 특히 어제 강릉의 기온이 37.7도까지 올라 올 최고 기온을 기록했는데, 낮 동안의 열기가 식지 못해 밤사이에도 기온이 30도 선에 머물렀습니다.

서울과 광주, 부산 등 곳곳에서도 연일 열대야가 나타나고 있는데요.

현재 폭염 특보 상황 살펴보면,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 주의보가, 특히 짙은 색으로 표시된 지역은 폭염 경보가 내려진 지역입니다.

오늘 서울 낮 기온 32도로 어제와 비슷하겠고요.

강릉 35도, 특히 대구는 36도까지 올라 사람 체온만큼 뜨겁겠습니다.

습도가 높아 체감 온도는 더 높겠는데요.

온열 질환 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틈틈이 수분 섭취 해주시고요.

격렬한 야외 활동도 자제해 주시는 게 좋겠습니다.

[앵커]
오늘도 소나기가 온다고요?

[캐스터]
네, 오늘도 대기 불안정으로 곳곳에 소나기가 지납니다.

저녁까지 전국 곳곳에 소나기가 지나겠고요.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우산 챙기시는 게 좋겠는데요.

소나기의 양은 5에서 60밀리미터로 강우량의 펀차가 크겠는데요.

소나기의 특성상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겠고 짧은 시간에 강하게 내리면서 강우량의 차이가 크겠습니다.

소나기가 강하게 내릴 때는 한 시간에 20에서 30밀리미터로 무척 강하게 내리니까요.

계곡에서 물놀이 하는 분들은 특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일요일인 내일은 날씨가 어떨까요?

[캐스터]
네, 내일은 가을의 첫 시작을 알리는 '입추' 입니다.

하지만 더위는 여전하겠는데요.

내일도 푹푹 찌는 더윕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 특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 낮 기온 31도, 광주 33도, 대구 35도로 오늘만큼 덥겠습니다.

이렇게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겠는데요.

내일도 전국 곳곳에 오겠고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급격히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울 것으로 보이니까 나들이 오가는 길, 안전 운전 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다음 주 날씨 전망은 어떨까요?

[캐스터]
네, 다음 주에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자주 내릴 것으로 보여서 중부 지방에 계신 분들은 항상 우산 챙기시는 게 좋겠습니다.

자세한 다음 주 날씨 전망 살펴볼까요?

월요일과 화요일엔 중부 지방에 비가, 수요일엔 강원과 충청, 호남에 비가 오겠고요.

목요일엔 중서부 지방에 비 예보 나와 있습니다.

비가 내리면서 폭염 수준의 더위는 없을 전망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날씨 전망 알아봤습니다.


YTN 유다현 (dianay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