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절기 '소서', 무더위 속 오후부터 비 시작...중북부 150mm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은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다는 절기 '소서'입니다.

전국 곳곳에 다시 장맛비가 예고됐는데, 비가 내리기 전 습도가 높아지며 날이 더욱 후텁지근해졌습니다.

오늘 서울 낮 기온은 30도로 어제보다는 3도가량 낮겠지만, 체감 온도는 여전히 33도 안팎까지 오르며 무덥겠습니다.

길어지는 무더위에 지치기 쉬운 요즘입니다.

충분한 수분 섭취와 휴식을 취하시며 건강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주춤했던 장마가 다시 고개를 들겠습니다.

장마 전선 주변 강한 비구름은 북한에 형성됐습니다.

하지만 서해 5도 부근, 장마전선 끝자락에서 산발적으로 비구름이 발달하고 있는데요, 이 구름대가 점점 더 발달하면서 서울에는 오후 2~3시쯤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비는 이번에도 중북부에 집중되며,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많은 곳에 150mm 이상, 그 밖의 수도권과 영서 지방에도 최고 100mm의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특히, 오늘 퇴근길부터 밤까지는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시간당 30~5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집중되는 곳이 있겠습니다.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를 철저하게 해주시기 바랍니다.

밤사이 곳곳에서 열대야가 나타난 데 이어 한낮에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서울 30도, 광주 32도, 대구 34도로 어제보다는 조금 낮겠지만, 습도가 높아 체감하는 더위는 여전하겠습니다.

주말에는 비가 잠시 쉬어가겠습니다.

다만, 다음 주 초반에는 올여름 들어 가장 심한 집중호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서해안에 강한 비와 함께 초속 15m 안팎의 돌풍이 불겠습니다.

해안가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에도 주의를 기울이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