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내일도 푹푹 찌는 무더위...남해안·제주 비

실시간 주요뉴스

주말인 오늘 장마가 쉬어가는 사이 무더위가 절정에 달했습니다.

서울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오늘 대구의 낮 기온 37도 가까이 올랐고 서울은 33.8도로 올여름 최고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내일도 대구 35도, 서울 33도로 오늘만큼 덥겠습니다.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오늘 저녁까지 내륙 곳곳에는 5~40mm의 요란한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한편 제4호 태풍 '에어리'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은 다음 주초 제주 남동쪽 해상까지 북상한 뒤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태풍의 앞자리에서 비구름이 만들어지면서 내일 남해안과 제주도는 비가 오겠습니다.

비의 양은 제주도 10~40m, 남해안 5~20mm가 되겠습니다.

비와 함께 제주도와 남해안은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내륙은 구름만 많은 날씨가 예상되고 오후부터 저녁 사이 경기와 강원, 충청 이남에는 5~20mm의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밤사이에도 열기는 식지 않겠습니다.

강릉 26도 대구 25도로 대부분 지역에 열대야가 나타나겠고요.

낮 기온은 서울 33도, 대전과 안동 35도로 오늘만큼 덥겠습니다.

다음 주는 전국이 장마의 영향권에서 들겠고 장맛비는 금요일까지 길게 이어지겠습니다.

지금까지 날씨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