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모레까지 중북부 300mm 이상...강풍 동반, 야행성 호우 유의

실시간 주요뉴스

조금 전부터 서울에도 장맛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빗줄기가 굵진 않은데요.

밤부터는 서울 등 중부지방에 강한 비가 집중되면서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고요.

모레까지 중북부 지역에는 무려 300mm가 넘는 폭우가 예상됩니다.

특히 오늘 밤과 내일 밤사이가 이번 비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산사태와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레이더 영상을 보시면, 강한 비구름은 아직 북한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비구름이 점차 남하하면서 서울 등 수도권 일부 지역과 강원 영서 지방에 영향으로 주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다소 강한 비가 집중된 경기도 연천과 파주, 강원도 철원과 화천에는 호우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낮 동안은 비가 크게 확산하지 못하겠지만, 저녁부터는 비구름이 점차 확대해, 중부 지방에 강한 비를 뿌릴 전망입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모레까지 수도권과 강원도에 300mm 이상, 충청도에는 최고 200mm의 폭우가 쏟아지겠고요.

남부 지방에도 최고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비와 함께 바람에 대한 대비도 필요합니다.

현재 서울을 비롯한 해안가에는 '강풍주의보'가 발령 중이고요.

내륙에는 순간 초속 20m 이상, 산간에는 초속 35m가 넘는 태풍급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주변 시설물 점검도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낮 동안 쌓인 열기가 식지 못하고,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습니다.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은 23도로 오늘보다 3도가량 낮겠지만, 대전과 대구, 광주는 25도에 머무르는 등 열대야가 나타나겠습니다.

내일 한낮 기온은 오늘보다 2~5도가량 낮겠지만, 습도가 높아서 여전히 후텁지근하겠습니다.

서울 26도, 대전 27도, 대구는 31도가 예상됩니다.

주 후반까지 후텁지근한 날씨 속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이어지겠습니다.

특히 내일 밤부터 모레 오전 사이 중부 지방에 더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침수 피해와 산사태가 우려되는 만큼, 미리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