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서울 사상 첫 6월 열대야...중부 장마, 남부 무더위

실시간 주요뉴스

주말 동안 쌓인 열기가 식지 못하고 서울에도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밤사이 서울 최저 기온이 25.4도에 머물며 열대야 기준인 25도를 웃돌았는데요,

6월에 열대야가 나타난 것은 서울 관측 사상 처음입니다.

이번 주 날씨는 중부 장맛비, 남부 무더위 속 소나기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특히 중부지방에는 장마전선이 형성되면서 시간당 30~5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이니까요,

비 피해 없도록 주변 점검해 주시기 바랍니다.

레이더 영상을 보면 우리나라 주변에 비와 소나기 구름이 곳곳에 형성돼 있습니다.

먼저 남부지방에는 국지적으로 강한 소나기 구름이 보이는데요,

경상남도 양산과 밀양, 울산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강한 비구름은 현재 북한에 위치해 있는데, 점차 남하하면서 내일까지 중부지방에 영향을 주겠습니다.

내일까지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에는 150mm 이상, 수도권에도 최고 100mm의 장맛비가 초속 15m 안팎의 돌풍을 동반하며 요란하게 내리겠고요,

강한 남풍이 유입되는 제주 산간과 지리산 부근에도 100mm가 넘는 큰비가 내리겠습니다.

밤사이 곳곳으로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서울 아침 기온 25.4도, 대구 26.2도, 전주 26.3도를 기록했는데요,

한낮에는 서울 기온 26도로 어제보다 2도가량 낮겠지만,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동해안과 남부 지방은 광주 29도, 강릉 30도까지 오르며 무더운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장맛비는 주 후반까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길게 이어질 전망입니다.

이번 장맛비도 취약 시간대인 밤사이 집중되겠고, 지역을 옮겨 다니는 게릴라성 호우로 쏟아지겠습니다.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변 점검 철저히 해주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