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무더위 속 내일 장마전선 북상...최고 120mm 호우

실시간 주요뉴스

30℃ 웃도는 무더위 뒤 비구름 더 강하게 발달
내일 오후∼모레 오전 시간당 30∼50mm 호우 예상
모레까지 전국 장맛비…주 후반 다시 소강상태
장마전선 다음 주 화요일 또 북상…주기적 호우
[앵커]
장마가 시작됐지만, 내륙은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일부터는 장마전선이 북상하며 최고 120mm가 넘는 집중호우를 쏟아부을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장마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내일은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는 건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번 비는 내일 오전에 중서부와 제주도에서 동시에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쪽에서 저기압이 다가오면서 내륙에 장마전선이 형성되기 때문인데요,

그동안 30도를 크게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진 후라 비구름이 강하게 발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수도권과 영서, 충청과 남부지방에 30~100mm, 많은 곳은 120mm가 넘는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특히 내일 오후부터 모레 오전 사이 곳곳에 벼락을 동반한 30~50mm의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됩니다.

장마전선은 내일과 모레 전국에 장맛비를 뿌린 뒤 주 후반에 다시 소강상태에 들겠습니다.

이후 다음 주 화요일쯤 다시 강해지며 북상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상청은 올여름 장마 기간에 비가 꾸준히 내리지 않고, 1주일에 한 차례씩 강한 비가 집중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침수나 산사태 등 비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만큼 주변 취약지에 대한 점검과 보완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