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도 무더위 기승, 서울 30℃·경주 37℃...내일 전국 장마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도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오늘 서울 한낮 기온은 30도로, 어제보다는 3도가량 낮겠지만, 여전히 후텁지근하겠고요.

'폭염경보'가 발령 중인 경북 지역은 경주가 37도까지 오르는 등 한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기온이 크게 오르는 데다, 습도도 높아서 불쾌지수가 크게 치솟을 것으로 보이니까요.

오늘 외출하실 때는 시원한 옷차림 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전국 하늘에 가끔 구름만 많이 끼겠습니다.

다만 오후부터 강원 산간과 남부 내륙에 대기 불안정으로 인한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소나기의 양은 5~50mm로 지역별로 강수 편차가 크겠고, 돌풍과 벼락을 동반하며 요란하게 내리겠습니다.

또한, 밤 한때 제주도에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비가 내리겠습니다.

오늘도 낮 동안 33도 안팎의 무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경북 곳곳에는 '폭염경보'가 그 밖의 내륙으로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늘 서울 낮 기온은 30도, 대전 33도, 대구 35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더위는 내일과 모레,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며 누그러지겠고요.

비는 내일 새벽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전에는 전국으로 확대하겠습니다.

특히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벼락과 돌풍을 동반하며 요란하게 내릴 것으로 보이는 만큼, 폭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낮 동안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자외선이 무척 강하겠고요.

여기에 오존 농도도 점차 짙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덧발라 주시고요.

한낮 장시간 야외활동을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