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절기 '하지', 올 들어 가장 더워...서울 33℃

실시간 주요뉴스

1년 중 낮에 길이가 가장 길다는 절기 '하지'인 오늘,

절기답게 더위의 기세가 한층 더 강해지겠습니다.

내륙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 서울 낮 기온 33도까지 오르며 올 들어 가장 덥겠고요,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는 35도 안팎의 한여름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계속되는 무더위에 온열 질환 가능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한낮 야외활동은 자제해주시고, 수분 섭취도 수시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누리호 2차 발사가 이뤄지는 날인데요,

나로우주센터는 오늘 대체로 하늘빛만 흐리겠고, 바람도 약하게 불 것으로 보여 날씨로 인한 변수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 밖의 전국은 대체로 구름 많은 가운데, 제주도는 오전까지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겠습니다.

경남 남해안은 지형적인 영향으로 아침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요,

오후부터는 호남 동부와 강원 중남부 내륙에 5~40mm가량의 소나기도 지나겠습니다.

현재 기온 살펴보면, 서울 22.1도, 부산 23.2도로 어제와 비슷하게 출발하고 있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 33도, 춘천 34도 광주와 대구 35도까지 오르며 대부분 35도 안팎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이번 더위는 목요일부터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며 주춤하겠습니다.

다만, 목요일 밤부터 금요일 오전 사이 전국적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되는 만큼, 호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를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중부 내륙과 서해안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낀 곳이 많습니다.

가시거리가 200m가 안되는 곳도 있으니까요,

교통안전에 유의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