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경북에 첫 폭염경보, 제주도 장맛비...내일도 무더위

실시간 주요뉴스

낮 동안 기온도 크게 오르고, 습도도 높아서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경북 지역은 35도 안팎의 한여름 더위가 이어지면서 올해 첫 '폭염경보'가 내려졌고요.

그 밖의 내륙으로도 '폭염주의보'가 확대됐습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더 더워집니다.

내일 서울 한낮 기온은 33도까지 오르면서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당분간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온열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관리 잘해주시기 바랍니다.

내일 누리호 발사가 이뤄질 고흥 나로우주센터는 하늘만 다소 흐린 상태입니다.

오늘 이송과 기립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됐고요, 발사 당일인 내일도 대체로 하늘빛만 흐리겠습니다.

바람도 초속 50m 정도로, 발사 기준 이내로 약하게 불면서 날씨로 인한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 밖의 내륙은 오늘 구름만 다소 지나는 가운데 오후부터 저녁까지 강원 남부와 충청 이남 지방에 5~30mm의 요란한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제주도는 저녁부터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리겠고, 비의 양은 5~20mm가 예상됩니다.

또 지형적인 영향으로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경남 남해안에도 약하게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겠습니다.

서울과 대구, 광주 22도, 대전은 23도로 출발하겠습니다.

현재 내륙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1~3도가량 더 오르면서 덥겠습니다.

내일 낮 기온 서울과 대구 33도, 대전과 광주는 34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당분간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고요.

장마전선은 목요일부터 금요일 사이 전국 곳곳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다가오는 목요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면서 다소 강한 비가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호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