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다시 낮 더위, 서울 29℃...오후 내륙 요란한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한 주간 맑은 하늘을 보기 참 어렵습니다.

오늘도 하늘에 구름이 가득 낀 가운데, 오후부터 곳곳으로 요란한 소나기 소식이 있는데요.

소나기 특성상 짧은 시간에 기습적이고 강하게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이렇게 소나기 소식이 잦은 이유는 대기 상층의 찬 공기와 지상의 따뜻한 공기가 부딪히며 불안정이 커지기 때문인데요.

오늘부터는 서울 낮 기온 29도, 대구 32도까지 오르면서 다시 30도 안팎의 낮 더위까지 찾아오겠습니다.

외출하실 때 가벼운 옷차림과 함께 우산을 꼭 챙겨다니시기 바랍니다.

현재 서해 상에서 비구름이 유입되며 호남 서해안에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오늘 오전까지 호남 서부와 충남 서해안에는 5mm 안팎의 비가 조금 내리겠고요.

오후부터는 대기 불안정으로 내륙 곳곳에 5~40mm의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소나기가 내리는 동안 벼락과 돌풍이 동반되거나,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이니까요.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오늘 낮 기온은 어제보다 1~4도가량 높아 덥겠습니다.

서울 낮 기온 29도, 광주 30도, 대구 32도로 예상됩니다.

주말에도 30도 안팎의 낮 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비 소식이 잦겠습니다.

내일 새벽 수도권 지역에는 비가, 오후부터는 중북부에 소나기가 지나겠고요.

모레 오전에도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를 중심으로 또 한차례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다음 주에는 올해 첫 장마 소식이 있습니다.

월요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주 중반에는 남부 내륙도 점차 장마권에 들 것으로 보이는데요.

비 피해가 없도록 미리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