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도 더위 주춤, 곳곳 비...동해안·제주도 너울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도 예년보다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며 더위 걱정은 없겠습니다.

서울의 아침 기온은 15.1도로 어제보다 그리고 예년보다 2~3도가량 낮았고, 한낮에도 25도에 머물며 예년보다 2도가량 낮아 선선하겠습니다.

다만, 맑은 하늘이 펼쳐진 아침과 달리 오후부터 점차 구름이 많아지겠고요, 낮 동안 경기와 충청 이남 곳곳으로 비 소식이 있습니다.

오늘은 외출하실 때 작은 우산 하나 챙겨 다니시기 바랍니다.

동풍의 영향을 받던 강원 영동은 비가 대부분 잦아들었습니다.

하지만 내륙에 발달한 긴 띠 형태의 비구름이 충남과 전북 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는데요, 이 비는 낮 동안 경기 남부와 영서 남부, 그 밖의 충청 이남 곳곳으로 확대하겠습니다.

오늘 밤까지 5~30mm의 비가 돌풍과 벼락을 동반하며 내리겠고요, 충남과 전북, 제주도는 내일 새벽까지 이어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낮 동안 비가 내리지 않는 지역은 구름만 대체로 많은 가운데, 선선함이 감돌겠습니다.

오늘 서울 낮 기온 25도, 광주와 대구 22도로 예년보다 2~6도가량 낮겠고요, 동풍이 불어 드는 동해안은 속초 16도 등 비교적 서늘하겠습니다.

내일은 호남과 강원 남부에 소나기가, 목요일에는 중부와 전북, 경북 지역에 비가 내리겠고요, 비가 그친 뒤에는 날이 다시 더워질 전망입니다.

현재 동해 상과 남해 동부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동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너울성 파도까지 높게 일겠습니다.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