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도 낮 더위 계속, 밤부터 남부 비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안보라 앵커, 나경철 앵커
■ 출연 : 유다현 / 기상 캐스터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일요일인 오늘도 낮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밤부턴 남부 지방에 더위를 식혀줄 비가 내린다는 예보인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도 때 이른 더위가 이어진다고요?

[캐스터]
네, 오늘 아침도 예년보다 선선했습니다.

서울 아침 기온 19.3도로 어제보다도 4도가량 높았는데요.

한낮엔 더위로 이어집니다.

오늘 서울 낮 기온 29도로 어제와 비슷하겠고요.

대구 31도, 강릉 30도로 강원 동해안과 영남 지방은 30도를 웃돌며 덥겠습니다.

볕이 강하게 내리쬐면서 자외선과 오존 모두 강하겠는데요.

해가 지면 기온이 빠르게 떨어집니다.

대부분 아침과 낮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특히 대구는 일교차가 15도 안팎까지 크게 벌어지니까요.

나가실 때 겉옷 챙기시기 바랍니다.

[앵커]
오늘 남부 지방은 비 소식이 있던데, 언제부터 오나요?

[캐스터]
네, 오늘 전국이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집니다.

제주도는 비가 시작됐고요.

호남과 경남 서부는 밤에 비가 오겠는데요.

대부분 밤에 비가 시작될 것으로 보여서 낮 동안 활동하는데 비로 인한 불편은 없겠습니다.

제주도에 5에서 40밀리미터, 그 밖의 전국은 5에서 10밀리미터가 예상되는데요.

비의 양이 많지 않아 건조함을 해소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날은 건조합니다.

강원 동해안과 경북을 중심으로 건조주의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여기에 바람까지 가세합니다.

어제 낮, 경북 울진 인근에서 일어난 산불은 지금도 진화 작업이 한창인데요.

울진은 산불 경보 '심각'단계까지 발령 중입니다.

오늘 오전엔 강원 영동, 오후부턴 제주도와 전남 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습니다.

시설물 사고 없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월요일 출근길은 전국에 비가 온다고요?

[캐스터]
네, 오늘 밤 남부 지방에 시작된 비는 새벽에 전국에 확대하겠습니다.

비가 내리는 시간은 짧습니다.

내일 아침 9시를 전후로 그치겠는데요.

내일은 비가 온 뒤라 더위가 쉬어갑니다.

내일은 서울 낮 기온 24도에 머물겠는데요.

하지만 지방선거일인 수요일엔 다시 30도 안팎의 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앵커]
벌써 더우면 올 여름은 폭염이 심하지 않을까 생각되는데, 올 여름 날씨 전망은 어떤가요?

[캐스터]
일찍 온 더위는 심한 여름 더위로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올여름 더위 강도가 예년보다는 심하지만,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는데요.

체감 온도가 33도를 넘는 폭염 일수를 기준으로 30년 평균은 10.6일입니다.

올해는 12일 수준으로 예년보다 덥긴 하지만, 역대 최악이었던 2018년보다는 더위 강도가 약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대기 불안정이 심해지면서 집중호우가 예상되는데요.

6월 하순에는 남부와 제주도에, 7월 하순부터 8월에는 내륙 곳곳에 게릴라 성 집중호우가 예상됩니다.

다시 한 번 정리를 하면, 올여름에도 예년보다 심한 더위가 찾아오지만, 최악의 수준은 아니고요.

장마 초반과 장마 이후에 국지성 집중호우가 잦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날씨 전망 알아봤습니다.


YTN 유다현 (dianay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