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사흘째 때 이른 더위...오후 소나기, 밤부터 비

실시간 주요뉴스

사흘째 때 이른 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은 26.6도로, 여전히 예년 기온을 웃돌고 있습니다.

오늘도 가장 더운 곳은 경북 지역인데요,

현재 경주 낮 기온이 33도에 육박하는 등 한여름처럼 덥습니다.

여기에 자외선도 무척 강하니까요.

외출하실 때는 자외선 차단제 뿐만 아니라, 모자나 양산도 챙겨 나오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대체로 구름 많은 가운데, 오후 한때 소나기 소식이 있습니다.

낮 동안 기온이 크게 오르면 대기가 불안정이 심해지는데요.

이로 인해 강원과 충북, 남부 내륙 곳곳에는 우박을 동반한 요란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오늘도 낮 동안 30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는 곳이 많겠습니다.

서울 27도, 대전과 광주 31도, 대구는 32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일찍 온 여름 더위는 늦은 밤부터, 비가 내리며 잠시 주춤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모레 새벽까지 곳곳에 5~20mm의 비가 내리겠고요.

밤사이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하거나,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비가 그친 뒤에는 고온 현상이 누그러지면서 때 이른 더위가 주춤하겠습니다.

하지만 주말에는 다시 예년 기온을 웃도는 초여름 더위가 찾아올 전망입니다.

요즘 일교차가 15도 안팎으로 크게 벌어지고 있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만큼, 감기 등 호흡기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관리 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