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때 이른 더위에 강한 자외선...내일 낮까지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틀째 여름 더위가 기승입니다.

내일은 낮까지 때 이른 더위가 이어지다 밤늦게부터 더위를 식히는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자세한 날씨 기상 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윤수빈 캐스터!

오늘도 마치 여름처럼 덥다고요?

[캐스터]
네, 오늘도 계절을 앞서는 여름 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은 30도에 육박하고 있고요.

비공식 기록으로는 대구 서구와 경산 하양읍 기온이 34도를 웃돌고 있습니다. 어제보다 더 더운 날씨인데요.

그래서인지 제 뒤로 떨어지는 폭포수가 그 어느 때보다도 시원해 보이는데요.

내일도 때 이른 더위와 강한 자외선이 한낮의 활동을 지치게 할 것으로 보입니다.

갑자기 찾아온 더위에 건강 잃지 않도록 주의 해주시기 바랍니다.

내일은 낮까지 덥다가 밤부터 더위를 식히는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밤 9시 이후 수도권과 강원, 충남 북부에부터 시작되겠고 모레 새벽에는 전국 곳곳으로 확대하겠는데요, 비의 양은 5mm 안팎으로 많지 않겠습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습니다.

서울 17도, 광주와 대구는 18도가 예상됩니다.

낮 기온은 오늘보다 1~2도가량 낮겠습니다.

서울 낮 기온 28도, 대전과 광주 31도, 대구는 32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비가 그친 뒤 목요일과 금요일까지는 더위가 주춤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주말에는 다시 예년 기온을 웃도는 여름 더위가 찾아오겠고, 다음 주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오늘에 이어 내일도 자외선 지수가 전국적으로 '매우 높음' 수준까지 치솟겠습니다.

외출하실 때는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덧발라주시고, 모자나 양산도 챙겨 나오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